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겨레의 창 사랑한마당 기획련재 인물 • 인터뷰 약동하는 연변
 현재위치: 연변일보 >> 기획 >> 겨레의 창
조선족 기업인 웅안신구에 “도전장”2017.08.16

가업 이은 ‘80후’ 녀기업가의 도전2017.08.16

재일조선족 도꾜서 ‘화합의 만남’2017.08.16

또 하나의 조선족기업 상장2017.08.16

목단강시 천명의 로인들에게 절을 올립니다2017.08.16

동북아시아 국제관계연구서 내공 다져간다2017.08.16

8월 23일 백년부락에서 ‘씨름 한마당’2017.08.16

조선족출신 고위급 외교관,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로2017.08.14

목단강서 ‘백세대 천인 회갑대잔치’ 펼쳐2017.08.14

‘방송의 향연’, 우리 말 아나운서들의 한판 승부2017.08.01

1 2 3 4 5 6 7 下一页
 많이 본 뉴스
  작은 시작으로 큰 꿈 이뤄낸 “따농남”
  “우리 민족문화 한마당”행사 북경서
  작지만 강한 기업, 우리 손으로 만든다
  새 시대 청년, 전통떡에 새옷 입히다
  조선족들 진정한 “우리 집”으로
  “라이트 세븐”, 조선족청년의 도전
  진지한 작품의식, 음악계 “수놓이군”
  무용대 설립해 민족문화 전파
  “공부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외롭지 않아
  “장애인을 가족처럼 살뜰히...”
 약동하는 연변
  •  화룡 농촌학교건설에 대규모 투자
  •  돈화 년초 계획한 10가지 민생공사 전부 수
  •  “훌륭한 시설 덕에 촌에서 병 보입니다”
  •  련합테스트 고속렬차 훈춘에 들어서
  •  연길 조양오수처리공장 사용에 투입
  •  도시농촌건설사업 개혁템포를 전면 다그치
  •  연길모드모아휴가촌 캠핑카캠프장 건설
  •  “시골마을 정취에 취해보세유...”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