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문화 >> 문화기획 >> 노벨문학상에 앨리스 먼로
노벨문학상에 앨리스 먼로
무라카미 하루키 올해 또 락방
날짜  2013-10-12 10:08:22   조회  831

올해 노벨문학상은 카나다의 녀류작가 앨리스 먼로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 “우리 시대 단편소설의 거장”이라는 말로 먼로를 수상자로 선정한 리유를 밝혔다. 올해 82세의 먼로는 카나다국적의 작가로서는 첫 노벨문학상 수상자이며 녀성작가로는 13번째다.

먼로는 1968년 첫 단편소설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으로 카나다 최고의 문학상인 총독문학상을 수상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또한 “소녀와 녀인들의 삶”, “목성의 달” 등 작품을 발표하며 소설이라는 한 우물을 팠다.

먼로의 작품은 자신의 고향인 시골마을을 배경으로 평범한 일상 속에서의 도덕적 갈등, 인간관계의 고민 등을 섬세하게 관찰하고 다양한 관점으로 전개해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소설집 《디어 라이프》를 발표했다.

먼로는 카나다 총독문학상을 세번이나 수상하면서 카나다 문학계를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잡았고 2004년 작품집 《떠남》은 《뉴욕타임스》로부터 “올해 최고의 책”으로 선정됐으며 2009년에는 영국 최고의 문학상 “맨 부커상” 국제부문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일본의 무라카미 하루키(소설)와 한국의 고은(시)은 련속 몇해동안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며 중국의 막언에 이어 2년 련속 아시아권 노벨문학상의 탄생을 기대하게 했으나 또 래년을 기약할수밖에 없게 됐다.

리련화 기자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민족자부심 정착, 기업계가 나선다
□ 채영춘
일전에 어느 조선족기업인과 열 띤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필자
연남로를 거닐며
□ 장정일
나는 7년째 연길 철남에 산다. 촘촘히 아빠트가 들어서면서 완연
운전자의 인격과 매너
□ 장연하
요즘 우리 나라는 자동차시대에 산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도시
교원은 아이들 꿈의 조력자로
□ 김일복
룡정시 개산툰진제1학교의 향촌소년궁활동을 취재하면서 학교가
물부족, 남의 일 아니다
□ 장경률
얼마전 <<물의 날>>을 맞으면서 지구촌의 곳곳마다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7년 04월 28일
2017년 04월 27일
중앙일보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동아일보 - 중국의 창 경기신문 인민넷 알바천국
기자블로그
2016년 《연변일보》 주문 시작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