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뉴불루오션항로 해관세 비자 등 여건 개선 시급
뉴불루오션항로 해관세 비자 등 여건 개선 시급
1년간 수출 컨테이너 고작 452개, 출입경관광객 7393명에 그쳐
날짜  2014-1-28 7:59:48   조회  781

지난해 3월 19일 훈춘-자르비노-속초 사이를 이어놓는 뉴불루오션항로 운항을 재개하면서 이 륙해련합운수항로는 “황금물길” 중국,로씨야,한국을 다시 하나로 이어놓았다.

하지만 훈춘항 수입해관세가 상대적으로 높고 한국처럼 로씨야로 가는 72시간 무비자출국정책이 실시되지 않고있는 등 원인으로 목전 항로를 리용하는 기업과 관광객들이 상대적으로 적은것으로 알려지고있다.

훈춘시항무국에 따르면 항로가 재개되여 지난해말까지 이 항로를 리용한 관광객은 연인수로 7393명에 달하는데 그중 입국관광객이 1880명이고 출국관광객이 5513명이며 각종 컨테이너는 735개를  수송하였는데 그중 수입한 컨테이너는 283개, 수출한 컨테이너는 452개에 달한다. 훈춘시항무국 계획과 김향란과장은 수출이 수입을 밑돌고있는 주요원인에 대해 훈춘항의 해관수입세가 대련항에 비해 높기에 현재 대련항을 리용하여 화물을 수입하는 기업이 많다고 하면서 만약 훈춘항 수입해관세가 대련항과 같을 경우 훈춘항을 리용하는 기업이 많이 늘어날것이라고 밝혔다.

김향란과장은 또 “현재 훈춘으로부터 자르비노로 이동하는 시간은 세시간이지만 훈춘에서 대련까지의 륙로이동시간은 15시간을 넘깁니다. 게다가  대련항에는 원체 화물량이 많기에 기다리는 시간도 길며 심지어 해관에서 검사하는 시간이 1주일씩 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훈춘항을 리용하면 시간과 운임만 따지면 돈이 많이 절약됩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 나라에는  아직도  한국처럼 로씨야로 가는 72시간 무비자관광정책이 없어 이는 훈춘항을 리용하는 관광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어나지 않는 중요한 원인으로 되고있다. 훈춘항무국에 따르면 지난해 뉴블루오션항로를 리용하는 한국관광객은 11.7% 좌우를 차지하는데 불과했다. 하지만 올해 1월중순까지의 운행을 보면 한국인관광객이 41%로 늘어났는데 이는 한국에서 올해 1월 1일부터 로씨야로 가는 72시간 무비자출국정책을 실시하면서부터 비롯된것이다.

김향란과장은 “로씨야비자때문에 항로를 리용하는 관광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상황입니다. 만약 우리 나라에서도 로씨야로 가는 무비자출국정책을 실시할 경우 중국관광객들은 지금처럼 열흘전에 배표예약을 할 필요가 없으며 한국비자만 손에 있으면 오늘 표를 사고 직접 로씨야로 떠날수 있어 더 많은 중국관광객들이 이 항로를 리용하게 될것입니다”라고 부언했다.

현진국 기자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우리 고장의 이미지 우리 스스로 지켜야
채영춘
그 어떤 시대를 막론하고 지역과 민족사회는 국가충성도와 정치
타인의 시간을 훔치지 말자
장결률
<<타인의 시간 훔치지 말라!>> 유태인들이 항상 강
무례와 불손의 부메랑 <自作自受>
김인섭
지난해 한국에서 방영된 ‘청년경찰’ 영화가 재한 조선족의 범
방학다운 방학, 부모가 관건
□ 김일복
중소학생 겨울방학이 6일부터 시작되였다. 학원가는 언녕부터 방
기다림
기다림이란 쉬운 것 같지만 쉽지 않은 내공이다.자연과 함께 살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1월 23일
2018년 01월 22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