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문화 >> 문화기획 >> 반짝이는 반디불은 희망을 꿈꾸는 눈빛이 되여…
반짝이는 반디불은 희망을 꿈꾸는 눈빛이 되여…
날짜  2015-5-8 16:01:35   조회  809

우리 민족의 명동요, 반세기 넘도록 애창되여온 “반디불”은 조룡남시인이 1952년에 창작한것이다.

명멸하는 무수한 반짝임, 어둠속에서야 비로소 보이는 반디불은 희망을 뜻하는 대명사이기도 하다. 오늘, 조룡남시인의 “반디불”시비가 세워진 그곳에서 나는 또렷한 그 빛을 다시 만났다.

연변대학사범분원 체육관 실내, 삼삼오오 소흑판을 들고 자리를 찾아앉는 학생들, 이제 곧 여기서 “반디불골든벨”이 펼쳐지게 된다. 활동은 조선족학생들의 문학적 소양을 점검하고 키워주며 민족적 정감을 키워주기 위한데 취지를 두고 조직됐다. 총 30개의 문제가 주어지고 틀린 학생은 장외로 탈락하며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최후의 1인”을 뽑는 형식이다. “최후의 1인”이 서른번째 문제까지 다 풀면 “반디불골든벨”을 울릴수 있다. 이윽고 백명의 조선족학생이 주어진 자리에 정연히 앉자 퀴즈가 시작됐다.

고금중외의 문학적지식을 아우르는 문제들은 도전정신과 승벽심을 유발시켰다. 교과서에서 보지 못했던 문제들은 학생들을 알쏭달쏭하게 만들고 승산이 있는 학생들은 벌써 표정부터 여유롭다.

우리 민족의 전래동화로부터 외국 명단편소설까지, 단군신화로부터 막언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선제에서 선생님들의 고심도 보였다.

이윽고 최종 2명이 남았고 오 헨리의 단편소설에서 늘 씌이는 수법이 무엇인가 하는 문제에서 답이 갈려 최종 1인이 남았다. 모두가 땀을 쥐고 지켜보는가운데 11급 박련선학생은 드디여 30번째 문제까지 순조롭게 풀고 “반디불골든벨”을 울렸다.

장내의 친구들은 환호했다. 우뢰와 같은 박수소리는 듣는 이의 감동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연변대학 사범분원에 취재를 올 때마다 나는 이곳은 우리 말, 우리 글이 꽃피는 문화누리가운데 한곳이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올해로 5년이 된 연변대학사범분원 반디불문학사는 이 학교 출신인 조룡남시인의 동시 “반디불”의 이름으로 명명된 교내잡지 《반디불》을 정기적으로 편집, 발행하고있으며 5회째 되는 반디불문학상 시상식도 해마다 꾸준히 진행되고있다. 그밖에 중국조선족 대학생 “두만강”문화기행, 우리 문단의 작가, 시인들을 모시고 조직하는 문학특강 등 문학행사와 이번에 두번째로 개최된 “반디불골든벨”... 이러한 문학행사의 뒤켠에는 연변청소년문화진흥회를 비롯한 연변의 여러 문화단체와 한국 중국조선족예술인후원회 이상규회장이 보내주는 관심과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매양 여기에 와서 문학행사를 취재할때마다 나는 심심한 감동과 수확, 그리고 안위를 얻고 돌아간다. 비록 한족학생들이 점점 더 많아진다고는 하나 “반디불”이라는 소중한 문학의 불씨가 꺼지지 않으리라는 믿음은 여전히 우직하게 가져본다.

리련화 기자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가을추위”는 운동으로
□ 김창혁
우리 나라 속담에 “춘오추동”(春捂秋冻)이라는 말이 있다. 즉
인터넷 캠퍼스 대출에 요주의!
□ 최미란
9월 6일, 국가교육부는 금후 그 어떤 인터넷 대출기구도 대학교
서향만리
□ 장경률
천고마비의 계절, 황금의 가을은 역시 독서의 계절이기도 한다.
검정개 도투 숭 하라!
□ 김인섭
‘검정개 도투 숭’이란 속담은 ‘검은 개 돼지 흉’이란 사투리
우리 전통음악의 봄날은 다시 오는가
□ 박영일
신생 단체인 연변조선족전통음악연구회는 작년 말에 설립되어 연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7년 09월 22일
2017년 09월 21일
중앙일보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동아일보 - 중국의 창 경기신문 인민넷 알바천국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