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세계는 지금 >> 천하만사 >> 태평양에 둥둥 떠있는 ‘해상도시’ 건설
태평양에 둥둥 떠있는 ‘해상도시’ 건설
2020년에 모습 드러내
날짜  2017-11-15 14:49:00   조회  119

오는 2020년 안에 태평양 위에 둥둥 떠있는 세계 첫 번째 해상도시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타히티섬 인근에 어떤 나라의 간섭도 받지않는 새로운 해상도시가 건설된다고 보도했다.

마치 SF영화 속에나 등장할 법한 몽상과도 같은 이 프로젝트는 지난 2008년 아이디어 차원에서 시작됐다. 당시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들이 공해상에 영구적이고 혁신적이며 정부의 간섭도 받지 않는 둥둥 떠다니는 인공섬을 건설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법과 세금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운 독립된 해상 유토피아 건설은 언론의 큰 주목을 받았으며 페이팔의 창업자 피터 틸이 후원에 나섰다.

이후 실현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끊이지 않았으나 지난 1월 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시스테딩 연구소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와 량해각서를 체결하면서 다시 수면 우로 급부상했다.

시스테딩 연구소 조 쿽 소장은 “오는 2020년까지 6000만 달러를 끌어 모아 먼저 10여 개의 건물로 구성된 해상도시를 건설할 것”이라면서 “이 건물은 초목과 코코넛 섬유, 재사용가능한 금속과 플라스틱으로 지붕을 덮게 되며 약 300명이 거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상도시는 거주지와 어장, 의료시설 등 모든 것을 갖춘 친환경 자급자족 시설”이라면서 “2050년에는 각자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수천 개의 해상도시들이 공해상에 둥둥 떠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신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비대칭 도전 잡담
지난해 3월, 바둑천재 리세돌과 구글(谷歌)이 연구개발한 인공지
독에 든 쥐의 탐욕
이런 우화가 있다.큼직한 암쥐 한마리가 반나마 찬 쌀독에 빠졌
중년의 여유가 주는 계시
진정 하고 싶은 것들이 점점 줄어드는 느낌이다. 책도 글도 쇼핑
온라인쇼핑일과 지역경제
□ 정은봉
명절이 수시로 만들어지는 시대, ‘1’자의 모습이 외롭게 서 있
가정, 자녀 경쟁력의 근원
□ 김일복
가정교육의 중요성이 갈수록 부각되는 시대이다.한 가정으로 말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7년 11월 24일
2017년 11월 23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