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문화 >> 해란강 >> 12월의 의미 (외 1수)
12월의 의미 (외 1수)
□ 김학송
날짜  2017-12-14 15:31:57   조회  106

12월의 의미

한해가 곧 떠나간다고 12월이 알려준다

송이 구름 스러지 듯이 한해도 가고 마니

삼백 예순 개의 꽃잎을 나는 어느 하늘에 날려보냈나?

 

창끝처럼 뾰오죽한 그 질문 앞에

고개 절로 숙여지는 것은

미련일가? 아쉬움일가? 무엇일가?…

 

휴지 버리 듯 가볍게 놓아보낸 시간들이

내 등 뒤에서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스러지는 노을로 작별의 말씀을 대신한다

 

새 옷을 입고 달려오는 새해에게

또 한번 반가웁게 인사하지만

낡은 몸으로 어찌 숫처녀의 순정 앞에 다가서랴?!

 

비워야 새로워진다고

떠나가는 세월이 귀띔한다

 

준비된 마음만큼

행운의 티켓이 그대의 것으로 된다고

묵은 해의 바람이 유언처럼 중얼거린다

 

아, 고마움만 남기고 떠나가는 2017년에게

나는 이제 무슨 선물을 드려야 하나?…

 

숙 망

다음 생엔

다른 별에 가서

너를 만나고 싶다

 

리별도 없고 슬픔도 없는 그 곳에 가서

우뢰도 없고 번개도 없는 그 곳에 가서

 

어제 같은 설레임으로 너를 만나

오늘 같은 그리움으로 너를 만나

 

지구별에서 못 다한 이야기

풀어내는 꽃밭 속에 행복하리라.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우리 고장의 이미지 우리 스스로 지켜야
채영춘
그 어떤 시대를 막론하고 지역과 민족사회는 국가충성도와 정치
타인의 시간을 훔치지 말자
장결률
<<타인의 시간 훔치지 말라!>> 유태인들이 항상 강
무례와 불손의 부메랑 <自作自受>
김인섭
지난해 한국에서 방영된 ‘청년경찰’ 영화가 재한 조선족의 범
방학다운 방학, 부모가 관건
□ 김일복
중소학생 겨울방학이 6일부터 시작되였다. 학원가는 언녕부터 방
기다림
기다림이란 쉬운 것 같지만 쉽지 않은 내공이다.자연과 함께 살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1월 23일
2018년 01월 22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