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문화 >> 해란강 >> 어릴 적 고향 (외 3수)
어릴 적 고향 (외 3수)
□ 리성비
날짜  2017-12-28 16:02:53   조회  704
어릴 적 고향 
강가에서

조약돌처럼 뒹굴던

발가숭이 개구쟁이들

흰 벽에 초가이영

한집 건너

배불뚝이 아낙네들

머슴앤가 계집앤가

시비 많던

자궁 속 비밀

한여름

터밭기음 매는

엄마배꼽 훔쳐보는 머슴아이.


추석달

삼복더위 따가운 땡볕 아래

돌 꼭대기에 올려놓아도

질긴 숨결

달리깨비 우리 엄마야

휘휘 휘파람 불어 한점 바람 불러오고

휘휘 휘파람 불어 한점 구름 몰아오던

달리깨비 우리 엄마야

흰 치마 저고리 살포시

아빠트 창턱 한사발 정화수에

꿈결같이 내려앉은

달리깨비 우리 엄마야

무엇이 그리 즐거우신지

무엇이 그리 반가우신지

주름진 얼굴 화장한 얼굴

날 밝을 때까지

온 세상에 환한

달리깨비 우리 엄마야.


회혼례

이팔청춘 이성지합

륙십년륜 감고 감아

진주혼 산호혼 록옥혼 홍옥혼 금혼 회혼

만복지원 금강석혼

초례상에 마주앉아

전안례 교배례 합근례…

륙십성상 지아비야 지에미야

륙십성상 곤디곤디 도리도리

륙십성상 세시풍속 신화전설

륙십성상 춘하추동 희로애락

열두폭 치마 열두폭 병풍

진달래꽃 살구꽃 오얏꽃 나리꽃 함박꽃 박꽃

찔레꽃 안개꽃 달맞이꽃 도라지꽃 국화꽃 군자란꽃

일 운 산 수 석 학

록 구 송 죽 령지 복숭아

헌수의 술잔

축복의 술잔

꿈이여 노래여 풀숲에 익은 노을이여.


코스모스

한뽐 두뽐 세뽐

몰라보게 큰 키

아주 어렸을 적

홍역 앓다 죽은

내 누이동생

높고 푸른 하늘 아래

연지곤지 찍고

깔깔거리며

하얀 나비떼를 쫓아다닌다

환갑 넘어 고향산 언덕길에

발길 멈추면

“오라버니” 하고

두 팔 벌려 막 뛰여온다.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우리 고장의 이미지 우리 스스로 지켜야
채영춘
그 어떤 시대를 막론하고 지역과 민족사회는 국가충성도와 정치
타인의 시간을 훔치지 말자
장결률
<<타인의 시간 훔치지 말라!>> 유태인들이 항상 강
무례와 불손의 부메랑 <自作自受>
김인섭
지난해 한국에서 방영된 ‘청년경찰’ 영화가 재한 조선족의 범
방학다운 방학, 부모가 관건
□ 김일복
중소학생 겨울방학이 6일부터 시작되였다. 학원가는 언녕부터 방
기다림
기다림이란 쉬운 것 같지만 쉽지 않은 내공이다.자연과 함께 살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1월 19일
2018년 01월 18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