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문화 >> 해란강 >> 세월에 맺힌 사색 (외4수)
세월에 맺힌 사색 (외4수)
□ 최화길
날짜  2017-12-28 16:04:37   조회  1002
세월에 맺힌 사색 
인고의 시간에 익은 열매도

한때의 붉은 희열에 그치고

또다시 씨앗으로 돌아가

껍질 깨는 진통을 겪는다

자나 깨나 간절하던 소망 역시

실현된 그날부터 어제가 되고

새롭게 대두하는 그리움의

밑거름이 되고 뿌리가 된다

역행이 불가능한 순행의 법칙

어느 누가 함부로 뜯어고치랴!

해가 지면 까만 어둠 깃들고

어둠 밝혀 아침은 찬연하다

봄은 봄이여서 화창하고

여름은 여름이여서 싱싱하고

가을은 가을이여서 풍요롭고

겨울은 겨울이여서 청정하다

기이한 뿔 가진 사슴이 있고

뒤도 보는 복눈 가진 잠자리 있고

코가 유별한 코끼리가 있다 해도

이상한 생각은 그 이상일 수 없다

씨앗 묻은 푸근한 땅이 고마워

깊숙이 파고들어 뿌리 내리고

열매는 통채로 선선히 바치는

푸르게 사는 나무 우러러본다.


강물에 비낀 명상

말 못하는 강물이지만

가다가 가다가 힘이 들면

밸밸 고패치고 올리 솟구치고

내리꼰지며 투정 부린다

다만 가는 길 멈추지 않고

내처 흐름을 이어가기에

그 아름찬 행로 무릎 꺾이고

너넓은 바다의 품에 안긴다

완강한 생명들의 집합

쉼을 모르고 설레이는

바다는 푸름만 출렁이는 청춘

강물의 줄기찬 흐름에 비껴있다.


그리움

멀리 있어 그리운가 했는데

가까이 있어도 그리웁더라

멀리 있으면 잊어질가 했는데

잊음은 거리와 상관조차 없더라

거리는 시선 차단할 수 있어도

마음의 통로엔 장벽이 없더라

두 마음 한일자로 이어진다면

하늘은 이웃이고 바다는 륙지더라

해빛 한몸에 함함히 받아안은

달빛은 아련히 밝기도 하다.


용 서

밀물이 들이닥친다

잠시 후

그대로 썰물이 된다

언제 변을 당했나 싶게

백사장엔 고요가 깃든다

새로 찍어가는

두줄기 발자국은

한결 고르롭다

순간의 아픔

모질다 해도

평생의 길에선

아릿한 추억일 뿐

검은구름 한바탕

찢고 나면 하늘은

더없이 쾌청하더라.


단 한번

단 한번

한번만이라도

내 이상으로

애인 이상으로

뜨거운 적 있었던가?

입으로 피운 꽃

세상을 물들이고

삼척동자의 귀에

못이 박혔어도

진정

나보다

너보다

앞에 세우고

타는 갈증 참으며

물 한종지 떠 올렸던가?

내 세상

다 주고도

모자라

속까지 마저 비운

껍데기 앞에서

단 한번

한번만이라도

뼈가 드러나는

차거운 손

뜨겁게 잡아주며

머리 숙여 숙연했던가?

세월 앞에

녹 쓸지 않는

목이 메는 사랑

해빛처럼 느끼기만 하고

돌려줄 수 없는

천고의 빛

갚을 수 없는 빚

단 한번

한번만이라도

안아주고

업어주고

오목하게 패인

볼을 비비며

자식이라는

이름으로

그 가슴에 안겨봤더냐!

아, 엄마는 왜

나무릴 줄 모르시고

환한 웃음으로 대하셨나요?

단 한번

한번만이라도

자식이

곱지만은 않다고

소리소리 웨치지 않으셨나요!

아픔은

모두 챙기시고

행복은

모두 내놓으신

효도 한번 못 받고

영영 떠나가신

아, 아 불쌍한

엄마야!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민족언론부흥의 빛과 그림자
□채영춘
연변일보는 민족언론지로서 서렬 66번째로 ‘전국 100강언론사’
밤시간은 인생의 덤
□김태호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
□ 박수산
‘무엇이든 적게 먹거나 아예 안 먹는 게 건강에 리롭다.’항간
종이신문의 매력
□장경률
“종이신문은 오라지 않아 없어 질것이다. 사회발전의 추세를 보
하향 통행증
□정호원
문화대혁명기간에 역시 지식청년이란 신생사물이 태여났다. 지식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4월 20일
2018년 04월 19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8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