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뉴스 >> 경제 >> 과학•IT >> 때밀기 집착 버리고 샤워는 단 3분만 하세요
때밀기 집착 버리고 샤워는 단 3분만 하세요
날짜  2018-2-13 10:47:59   조회  118

요즘처럼 추운 겨울철에는 피부가 건조해지는데 그 리유는 명확하다. 한여름 무더울 때는 습도가 90% 이상이다. 그러나 겨울철 습도는 20~30%다. 건조한 날 빨래가 잘 마르듯이 겨울에는 피부의 수분을 다 빼앗긴다. 겨울만 되면 피부가 가려운 사람이 많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염증이 생기고 피부염이 생기고 가려워진다. 요즘 병원에 가려움증 환자가 넘쳐나는 리유이다.
피부 건조증을 만드는 가장 나쁜 생활 습관은 때를 미는것이다.
피부가 하는 가장 중요한 기능은 보호이다. 다른 말로 장벽기능이라고도 한다. 즉 마을을 지키는 성벽과 같이 외부의 더러운 환경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장벽이 피부이다. 이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분이 각질층이다. 피부의 가장 바깥에 있다. 각질층은 죽은 피부세포와 그 사이를 채우는 지질성분으로 구성돼 있다. 죽은 세포는 벽돌과 같고 그 사이를 채우는 지질성분은 시멘트와 같다. 각질층은 벽돌담처럼 생긴 장벽이고 외부로부터 더러운 성분이 몸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한다. 또한 우리 몸의 수분이 밖으로 소실되지 않게 막고 있다.
때를 미는 행위는 그 각질층을 제거하는것이다. 각질층은 아주 약하게 피부에 붙어있다. 수건으로 살짝 밀어도 벗겨진다. 때를 밀때 돌돌 말려나오는것이 바로 각질층이다. 그러니 때를 미는것은 우리 몸을 보호하는 소중한 각질층을 애써 벗겨내고 수분의 손실을 유도해 피부가 건조해지게 하는 어리석은 행위다. 피부과에 찾아오는 환자 5명 중 1명은 때를 밀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워지고 피부에 염증이 생겨 온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이 여전히 틈만 나면 때를 민다. 피부건조를 막고 젊게 보이는 6계명은 다음과 같다.
첫째, 목욕을 하지 않고 수건으로 피부를 문지르지 않는다. 수분을 유지해주고 몸을 보호하는 장벽을 손상하면 안된다. 때를 미는것이 피부 건강에 나쁘다는것을 잘 아는 피부과 의사들은 평생 때를 밀지 않는다.
둘째, 샤워를 2~3분 이내로 짧게 한다. 세수하듯이 손바닥에 비누거품을 만들어 더러운 부분을 위주로 가볍게 닦으면서 샤워한다. 그것도 1~2일에 한번 정도가 적당하다.
셋째, 보습제(보디로션)를 전신에 하루 2~3회 듬뿍 바른다. 샤워를 2일에 한번 하더라도 보습제는 하루 두번 바른다. 전에 바른 보습제를 닦아낼 필요가 없다. 덧바르면 된다. 끈적거린다고 싫어하지 말고 열심히 바르는것이 좋다.
넷째, 실내 습도를 50% 이상으로 유지한다. 습도가 낮으면 공기는 피부에서 수분을 빼앗아간다.
다섯째, 실내 온도를 18~20도로 유지한다. 온도가 높으면 피부가 건조해진다. 잠자리 온도도 마찬가지다. 가능하면 시원하게 생활하는 것이 좋다. 온도가 높으면 피부가 가려워진다.
여섯째, 피부가 가려워도 절대 긁지 않는다. 긁으면 긁는 자극이 염증을 유발해 피부가 더 가려워진다. 이를 꾹 물고 참아야 한다. 가려우면 보습제를 바르고 정 참기 어려우면 얼음찜질을 한다. 이 여섯가지만 잘 지키면 피부관리도 되고 젊게 보이게 된다.
[겨울철 피부 건조와 로화 막는 6계명]
☞랭장고에 붙이세요.
1, 수건으로 피부를 문지르거나 때를 밀지 마라.
2, 샤워는 비누거품으로 살살 2~3분만 하라.
3, 보디로션은 하루에 두번 발라라.
4, 실내 습도를 50% 이상으로 유지하라.
5, 실내 온도는 18~20도가 적당하다.
6, 가려우면 절대 긁지 말고, 보습제를 발라라.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공지사항
출국가이드
항공 렬차 안내
환률정보
주간 인기 클릭
종합 스포츠 경제 사회

금주의 론평
줄인 가운데 첨가된 것이 있다
□ 본사 론평원
한차례 종합성 회의에서 22개 전문회의를 줄이고 10여만원의 사
융합발전하고 ‘관광+’행동 크게 실시해야
-‘관광흥주’동원대회 정신 관철, 시달을
‘관광흥주’전략은 우리 주가 새시대 연변대발전의 새 장을 엮
눈이 그리운 이 겨울에
□ 장정일​
진달래의 꿈 음악회 수감록눈이란 눈은 다 남으로 몰려갔는지,
선전 강화해 브랜드 더 빛나게
-‘관광흥주’동원대회 정신 관철, 시달을
‘관광흥주’전략은 우리 주 관광산업 발전의 새로운 경계를 개
중점 돌파하고 새 구도 구축해야
관광흥주’동원대회 정신 관철, 시달을 론
‘관광흥주’는 하나의 계통공사이다. 전역관광 발전은 경중을
우리축구 건강 웰빙
핫!이슈
지면보기
2018년 02월 22일
2018년 02월 16일
길림신문 료녕신문 흑룡강신문 연변TV 조글로 중앙일보 경기신문 인민넷
기자블로그
《연변일보》 주문 환영
종합신문 주문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