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연변일보 >> 오피니언 >> 칼럼
종이신문의 매력
“종이신문은 오라지 않아 없어 질것이다. 사회발전의 추세를 보면 10년을 넘기지 못할 것 같다.”지난 세기 90년대말부터 학계에서 여론이 되고 한때는 거의 정설로 받아들여지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미 20여년이 지났지만 의연히 존재하고 있다. 비록 독자층이 많이 줄고 사용가치도 퍼그나 떨어졌지만 그래도 아직도 상당한 독자군을 보유하...
민족언론부흥의 빛과 그림자2018.04.11

밤시간은 인생의 덤2018.04.11

부자가 바삐 사는 리유2018.04.11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2018.03.29

하향 통행증2018.03.28

성공하려면 남을 성공시켜라2018.03.28

‘어물전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 론2018.03.14

장인정신, 영원한 직업정신2018.03.14

‘공급측’개혁, 그리고 연변은 지금2018.03.14

잃은 것과 얻은 것2018.02.28

1 2 3 4 5 6 7 下一页
많이 본 뉴스
오랜만에 맞는 반가운 혁명
하이힐(高跟鞋)의 기원에 대한 설은 다양하다.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는 자신의 키를 상쇄하기

방학다운 방학, 부모가 관건
중소학생 겨울방학이 6일부터 시작되였다. 학원가는 언녕부터 방학공부 시간표를 내놓고 광고에

기다림
기다림이란 쉬운 것 같지만 쉽지 않은 내공이다.자연과 함께 살다보면 사계절이 가져다주는 만물

줄인 가운데 첨가된 것이 있다
한차례 종합성 회의에서 22개 전문회의를 줄이고 10여만원의 사무비용을 절약하고 현, 시 간부가

하향 통행증
문화대혁명기간에 역시 지식청년이란 신생사물이 태여났다. 지식청년의 류의미가 또 하향지식청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8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