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사설 칼럼 시평 기자의 눈
 현재위치: 연변일보 >> 오피니언 >> 시평
친환경뻐스 보급 인프라 구축이 급선무
전기자동차, 지능자동차시대가 열리고있다. 깨끗하고도 정결한 친환경차량들이 거리를 누비고 있지만 보급되기까지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전문가들은 의견을 내놓고 있다. 현재 우리 나라 친환경뻐스에는 순수전기차, 하이브리드(混合动力)차, 전지차(电池车) 등 다양한 종류의 차들이 있다. 이 가운데서도 가장 현실적인 기존 내연기관 차량...
운동이 술을 만나면 독 2017.07.13

특별한 듯 평범한 사랑2017.07.10

연변팀, ‘선택’이 아닌 ‘결단’이 필요한 시점2017.07.10

총화는 낱낱이 점검하는 것2017.07.10

우리의 문화 ‘자존심’ 2017.07.06

방학기간 다이어트 적당량 필요2017.07.03

연변팀 ‘포기’는 이르다2017.07.03

독서, ‘뇌’ 찾기 프로젝트 2017.06.29

‘나만이라도 제대로…’2017.06.28

소리내는 푼수가 홀대받는 세상 2017.06.22

1 2 3 4 5 6 7 下一页
많이 본 뉴스
말보다 행동을
“이미 작성된 원고로 장편연설을 몇시간씩이나 하는 지도간부를 백성들은 꺼린다. 그대신 말은

나이값 하기
2017년 문턱에 들어서면서 또 나이 한살이 올라붙는다…인젠 나이를 말하고싶지 않는 나이, 아니

재택근무의 등장
이지껏 소문으로 들어오던 재택근무가 현실로 다가왔다.이 동네의 한 인터넷서비스 회사에서 근

내 고향을 디자인하다
세상에 이름난 도시들은 모두 자기만의 독특한 운치와 표정을 간직하고있다. 따라서 클론(克隆)

초심을 잊지 않고 꿈을 향해 계속 전진해야
새해의 종소리가 맑은 밤하늘에 울려퍼지고 새해의 첫 달력을 펼치면 새로운 한해가 시작된다.봄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