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사설 칼럼 시평 기자의 눈
 현재위치: 연변일보 >> 오피니언 >> 시평 >> 갈 대
갈 대
날짜  2017-10-25 15:31:14   조회  31
나는 연약하나

너를 기다릴 수 있다

강안개가 내리고

바람이 불어와도

나는 연약하나

너를 또 보낼 수 있다

그렇게 비가 내리고

찬바람이 불어와도

나는 연약하나

너를 기다리며

저녁노을이 되리니

새벽 눈이 내리고

네 가슴이 얼어붙어도

너를 위하여

강물이 되리니



거센 바람이 굳센 나무를 부
러뜨리고 갔으나 연약한 너는
거뜬히 허리를 폈다. 무서운 물
살이 두둑한 둑을 무너뜨리고
갔으나 연약한 네 뿌리를 떠내
려 보내지 못했다. 떠나면 보내
주고, 돌아오면 맞아주니 속없
다 수군거린 사람들아, 진실로
강한 것이 강하고 연약한 것이
연약하더냐. 

편집자주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많이 본 뉴스
말보다 행동을
“이미 작성된 원고로 장편연설을 몇시간씩이나 하는 지도간부를 백성들은 꺼린다. 그대신 말은

나이값 하기
2017년 문턱에 들어서면서 또 나이 한살이 올라붙는다…인젠 나이를 말하고싶지 않는 나이, 아니

재택근무의 등장
이지껏 소문으로 들어오던 재택근무가 현실로 다가왔다.이 동네의 한 인터넷서비스 회사에서 근

초심을 잊지 않고 꿈을 향해 계속 전진해야
새해의 종소리가 맑은 밤하늘에 울려퍼지고 새해의 첫 달력을 펼치면 새로운 한해가 시작된다.봄

내 고향을 디자인하다
세상에 이름난 도시들은 모두 자기만의 독특한 운치와 표정을 간직하고있다. 따라서 클론(克隆)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