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스포츠일반 우리축구 국내외축구 생활체육 스포츠스타 올림픽•월드컵
 현재위치: 연변일보 >> 스포츠 >> 올림픽•월드컵 >> 월드컵본선 진출국 확대, 한국축구, 득보다 실 크다
월드컵본선 진출국 확대, 한국축구, 득보다 실 크다
날짜  2017-1-11 10:30:41   조회  1087
[사진: 국제축구련맹의 지아니 인판티노회장이 월드컵개최국 확대방안에 대해 설명하고있다.]
지구촌의 축구축제 월드컵이 2026년 대회부터 본선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난다.
국제축구련맹(FIFA)은 10일 스위스의 취리히 FIFA 본부에서 평의회를 열고 월드컵 본선출전 참가국수를 지금의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리기로 만장일치 결정했다.
이로써 월드컵본선 진출국이 늘어난것은 1998년 프랑스월드컵때 24개국에서 32개국으로 확대된 이후 28년만이다. 본선진출국 확대는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의 공약이였다.
8회 련속 월드컵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립장에서는 월드컵본선 진출가능성이 훨씬 높아졌다는 점에서 환영할만한 일이다. 현재 32개국 시스템에서 아시아대륙에 배분된 본선진출 입장권은 4.5장이다. 하지만 본선진출팀이 48개국으로 확대되면 아시아지역의 입장권도 최소 6장에서 최대 9장까지 늘어난다.
하지만 본선진출국 확대가 한국축구에 반드시 득이 되는것은 아니다. 16강 진출가능성이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오히려 손해라는 지적도 있다. 한국은 월드컵본선 진출 자체가 목표가 아니다. 최소 16강 이상의 성적을 바라보고 본선에 도전한다.
그런데 본선진출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나면 유럽이나 남미의 강호도 더 많이 참가한다. 훨씬 경쟁이 치렬해질수밖에 없다. 16강조차 바늘구멍이 된다.
현재 유력하게 검토되는 경기방식은 3개팀씩 16개조로 나뉘여 조별리그를 벌이는 것이다. 본선 조별리그가 실질적인 최종예선인 셈이다. 각조 2위까지 32강을 가린 뒤 그때부터 토너먼트(도태전)로 최종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조별리그 구성은 대륙별 안 원칙과 FIFA 랭킹에 따라 이뤄질 전망이다. 그렇게 되면 한국은 유럽이나 남미의 강호와 같은 조에 속할 가능성이 더 커진다. 이래저래 불리할수밖에 없다. 한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