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건강•웰빙  >> 유전보다 식습관 질병에 더 큰 영향
   건강•웰빙     자동차     려행•여가     맛기행         출국가이드     공지•행사     항공•렬차     환률정보
유전보다 식습관 질병에 더 큰 영향
날짜  2016-3-21 8:42:17   조회  186
“DNA를 바꿀수는 없지만 음식과 생활습관을 바꿔 신진대사의 형태를 변화시키면 질병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식습관은 식생활과 관련된 습관을 광범위하게 모두 포함한다. 편식, 짜게 먹는 습관, 식사의 규칙성, 과식 여부, 식사 속도, 식사할 때의 자세 또는 습관 나아가서는 식사하는 전체 분위기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을 포함한다.

이들이 모두 잘 이루어지고있을 때 비로소 좋은 식습관을 가졌다고 말할수 있다. 이런 식습관과 관련해 유전적차이보다 음식, 생활 습관과 같은 환경적요인이 심장병이나 고혈압과 같은 질병에 더 큰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임페리얼 대학교 연구팀은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4개국의 40세—59세 성인 4630명을 대상으로 소변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영국과 미국은 지리적위치가 떨어져있지만 생활습관과 섭취하는 음식 등 환경적으로 류사한 점이 많아 고혈압과 심장병 발병률 등이 매우 비슷한 반면 일본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유전적으로도 류사했지만 생활습관과 음식의 차이때문에 매우 다른 신진대사 형태를 가지고있는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과 미국에서는 한 나라일지라도 남북 지역간 환경요인 차이에 따라 신진대사 관계에 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의 제레미 니콜슨 교수는 “이러한 신진대사 관계에 대한 연구는 건강문제의 원인을 알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면서 “인체의 신진대사 연구자료는 질병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우리가 먹는 음식과 음료를 얼마만큼 먹고 마셔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기능을 한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1억명의 사람들이 고혈압을 가지고있고 이는 높은 소금섭취가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채소를 많이 먹고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면 혈압을 낮출수 있다.

공공보건과 역학 전문가인 폴 엘리엇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한 평가에서 “인간이 DNA를 바꿀수는 없지만 음식과 생활습관을 바꿔서 신진대사의 형태를 변화시키면 질병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종합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741(190x190)
번호:742(190x190)
번호:743(190x190)
번호:744(190x190)
번호:745(190x19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