汉文版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 손에는 영양크림보다 핸드크림
   건강•웰빙     자동차     려행•여가     맛기행         출국가이드     공지•행사     항공•렬차     환률정보
손에는 영양크림보다 핸드크림
날짜  2016-11-14 8:42:56   조회  281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됐다. 얼굴이 쩍쩍 갈라지는듯하고 손을 씻고나서 핸드크림을 발라도 1시간 지나면 곧바로 건조해진다. 실제로 평소 피부 각질층의 수분 함량은 13% 정도인데 차겁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겨울에는 10% 이하로 낮아진다고 한다.

수시로 집안일을 하며 물에 손을 대는 주부는 특히 울상이다. 핸드크림을 발라도 부엌일로 금방 닦이기 때문에 방치하게 되고 이 탓에 피부가 극심하게 건조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중년 녀성이라면 로화로 인해 피부 지질,표피층이 건조해지고 약해지기때문에 이런 문제가 더욱 심각해진다. 습진, 건조증, 갈라짐, 가려움증, 건선 등의 위험이 커진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겨울에는 평소 얼굴에 바르던 값비싼 영양크림을 손에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영양이 많은 크림을 바르면 보습이 뛰여나게 잘되고 손이 더 건강해질것이라 믿는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얼굴용 크림이 손 보습 효과는 오히려 떨어지며 슈퍼마켓에서 살수 있는 저렴한 핸드크림이 낫다고 말한다.

리유는 영양크림과 핸드크림의 성분 차이에 있다. 얼굴용 영양크림에는 히알루론산, 세라마이드 같은 고급 보습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 이런 성분은 피부에 스며들어 수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손은 얼굴보다 피부가 두껍기때문에 이런 보습 성분이 피부속으로 충분히 침투하지 못한다. 스며들려면 상대적으로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만 손으로 물건을 만지거나 다른 활동을 하면 보습 성분이 스며들기전에 닦여 없어지기 쉽다.

반면 슈퍼마켓에서 흔히 볼수 있는 저렴한 핸드크림에는 유레아, 페트롤라툼 같은 성분이 많이 들어있다. 이런 성분은 손에 스며들어 보습효과를 내기보다는 피부 표면에 보호막을 만들어 수분 증발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결국 손에는 영양성분이 침투하기를 기다리는것보다 차라리 저렴한 핸드크림을 듬뿍 발라서 표면에 방어막을 만드는 효과를 기대하는게 낫다는 말이 된다.

핸드크림은 손가락 사이와 손가락 끝까지 고루 발라야 한다. 손 전체에 꼼꼼하게 방어막을 만들기 위해서다. 살갗이 트고 아플 정도로 건조하다면 핸드크림을 500원짜리 동전 두개 정도 분량으로 짜서 손에 듬뿍 바른 뒤 10~15분 정도 일회용 위생장갑을 끼고있으면 좋다. 

종합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741(190x190)
번호:742(190x190)
번호:743(190x190)
번호:744(190x190)
번호:745(190x19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본 사이트 모든 기사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