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자동차 >> 덜컹대는 현대차,중국서 또 리콜
   건강•웰빙     자동차     려행•여가     맛기행         출국가이드     공지•행사     항공•렬차     환률정보
덜컹대는 현대차,중국서 또 리콜
날짜  2017-1-11 9:30:45   조회  302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올 뉴 투싼’ 약 10만대에 대해 리콜을 준비중인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한국에서도 1월중 리콜이 실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차량은 지난해 10월 다른 결함으로 한차례 리콜됐던 차종이여서 품질지상주의를 외쳐온 현대차의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이 우려된다.
법제일보 등 중국 매체들은 현대차가 신형 투싼 9만 6094대를 리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회수대상 차량은 2015년 9월 5일부터 지난해 5월 11일 생산된 올 뉴 투싼 전량이다.
현대차 중국법인은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에 리콜준비계획을 제출했으며 오는 2월 13일부터 리콜을 실시할 방침이다.
원인은 리어 트레일링 암의 강도부족이다. 리어 트레일링 암은 바퀴쪽의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이다. 질검총국은 “고속후진상황이나 후방추돌 등의 충격으로 부품에 변형이 일어날수 있고, 장시간 계속 사용하면 균렬이 발생해 안전사고로 이어질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대림대학 자동차학과 리호근교수는 “트레일링 암에 변형이 일어나는것은 부식되는것으로 볼수 있다”면서 “이 부품은 부식 등의 문제가 아니고는 평생 고장이 잘 나지 않는 장치”라고 말했다.
해당 차량은 한국에서도 리콜된다. 현대차의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27∼28일쯤 한국 국토교통부에 리콜계획을 알렸다”면서 “중국보다 이른 1월 중순쯤 해당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올 뉴 투싼’이 지난해 10월 리콜됐던 차량과 생산기간이 일치하는 동일 차종이라는 점이다. 회사는 지난해 10월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제어하는 장치에 오류가 발생할수 있다는 리유로 중국내에서 전량 리콜을 실시했고 한국내에서도 내수물량 617대를 리콜한바 있다. 3개월만에 같은 차종을 각기 다른 결함으로 두차례 리콜하는 셈이여서 품질문제에 우려가 제기된다.
현대차의 중국내에서의 리콜은 끊이지 않았다. 2006년 10월 엘란트라·쏘나타 9만8559대를 점화장치결함으로 리콜한적이 있다. 2012년 6월에는 저속주행중에도 에어백이 작동된다는 제보가 있자 아반테HD 중국형 모델 9만7452대를 회수했었다. 2015년 10월에는 브레이크결함으로 중국형 세단인 밍투 3만 6484대를 리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중국시장 공략에 온 힘을 쏟고있다. 회사는 지난해 10월 현대차 중국 하북성 창주공장에 이어 올해 중경공장 완공을 앞두고있다. 중경공장이 가동되면 년간 총 270만대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한국 대덕대학 자동차학과 김필수교수는 “자동차수출의 주요무대인 중국내에서 호실적을 거둔 차량의 리콜이 자주 이뤄지는것은 회사의 신뢰도와 브랜드의 위상이 떨어지는 암울한 전조가 될수 있다”고 말했다.
외신/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741(190x190)
번호:742(190x190)
번호:743(190x190)
번호:744(190x190)
번호:745(190x19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