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려행•여가 >> 여름이면 오아시스로 변하는 흰모래사막
   건강•웰빙     자동차     려행•여가     맛기행         출국가이드     공지•행사     항공•렬차     환률정보
여름이면 오아시스로 변하는 흰모래사막
날짜  2017-8-10 9:59:26   조회  385

매년 여름이면 새하얀 모래언덕 사이에 거짓말처럼 호수가 나타나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내는 사막이 있다.
남미 국가 브라질의 마리냐옹주에 위치한 렌소이스 마라넨지스 국립공원에서는 매년 여름이면 사막에 크고 작은 석호가 나타난다. 이 공원은 브라질의 대서양 해안과 접한 총면적 1550km²에 달하는 국립공원이다.
이 공원은 전세계적으로 새하얀 모래로 가득한 사막으로 유명하다. 7월부터 시작된 건기 동안 흰모래사막은 모래가 흩날려 기하학적인 무늬를 그리며 크고 작은 언덕을 만들어낸다,
이후 1월부터 우기에 접어들면서 6월까지 집중적으로 비가 내린다. 이 시기 4~5월이 되면 지하수와 비물이 고여 석호가 생기는것이다.

놀라운 점은 이 시기에 사막에서는 볼수 없는 다양한 생물이 모습을 드러낸다. 석호에는 물고기와 개구리, 갑각류가 나타나며 이 생물들을 잡아먹기 위해 거부기와 새들도 몰려든다.
이 석호들 중에는 최대 수심 3m에 달해 30도에 이르는 기온을 맞아 자연 그대로의 천연수영장으로 탈바꿈된다, 더욱이 물은 에메랄드 빛갈로 이 아름다움을 보기 위해 매년 수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는다.
린근 도시에서는 새파란 호수와 새하얀 모래를 한눈에 바라보기 위해 경비행기나 헬기로 관광객을 태우기도 한다. 우기가 끝날 무렵 경비행기를 타고 하늘로 올라가 내려다보는 렌소이스 마라넨지스 국립공원의 모습은 가히 자연의 경이로움을 만끽할수 있다.
렌소이스 마라넨지스 국립공원은 생태보전을 리유로 자동차출입은 제한하고 있으나 입장은 무료다.
연변일보넷/외신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741(190x190)
번호:742(190x190)
번호:743(190x190)
번호:744(190x190)
번호:745(190x19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