延边网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연변일보 - 조선족을 알리는 창
 
주말엔   
 현재위치: 연변일보 >> 맛기행 >> 무심코 버린 과일껍질에 영양소 듬뿍
   건강•웰빙     자동차     려행•여가     맛기행         출국가이드     공지•행사     항공•렬차     환률정보
무심코 버린 과일껍질에 영양소 듬뿍
날짜  2017-9-25 7:41:25   조회  60

식감이 좋지 않다는 리유로 과일·채소의 껍질을 버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러나 때로는 알맹이보다 껍질에 영양소가 더 많이 든 경우가 있다. 껍질을 버리지 말고 챙겨야 하는 식품을 알아본다.

▧ 사과

사과는 껍질에 영양소가 풍부한 대표적인 과일이다. 100그람당 49칼로리로 열량이 낮고 섬유소가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제격이다. 특히 사과 속 플라보노이드는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의 한 종류로 몸의 활성산소를 없애 항암·로화 방지에 뛰여난 효과가 있다. 또 페경기 녀성의 골밀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플라보노이드는 사과 과육보다 껍질에 더 많이 들어있다. 껍질의 붉은 색을 내는 안토시아닌성분도 항산화 효과를 내며 우르솔산은 혈당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흐르는 물이나 마른 헝겊으로 깨끗이 닦아 껍질에 남아있는 농약을 제거하고 먹어야 한다.

▧ 도마도

간혹 도마도의 껍질을 까서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좋지 않다. 도마도 껍질에도 항산화물질인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또 도마도의 리코펜성분은 자연상태에 존재하는 항산화물질중 효과가 가장 뛰여난 것으로 알려졌다. 크기가 작은 방울도마도일수록 리코펜함량이 많다. 같은 무게라도 일반 도마도보다 방울도마도를 먹을 때 섭취하는 껍질량이 늘어 항산화물질을 더 많이 먹을 수 있다.

▧ 양파

양파도 버릴 게 없는 채소이다. 양파 껍질에는 퀘르세틴이라는 성분이 풍부한데 이는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고 혈압을 조절하는 기능이 뛰여나다. 양파도 마찬가지로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데 알맹이보다 껍질에 30~4배 이상 많이 들어있다. 양파 껍질은 국물이나 차로 우려먹을 수 있다. 껍질을 씻어 말린 뒤 갈아 조미료 대신 사용해도 좋다. 종합


QR코드를 스캔하여 위챗 모멘트에 공유하여주십시오.
저작권성명: 본 사이트 기사를 전재하실 경우에는 연변일보 사명과
기사 작성자명(기자명)을 반드시 표기하여주십시오.
댓글쓰기 글자수 제한 (200/자)
번호:741(190x190)
번호:742(190x190)
번호:743(190x190)
번호:744(190x190)
번호:745(190x190)
 
연변일보  |  리용약관  |  제휴제안  |  기사제보  |  광고신청  |  구독주문  |  오시는 길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